벌써 저기에서 그녀가 날 왜 어이없이 바라볼까

dabihian.egloos.com

포토로그



당신들의 조국 / Robert Harris Books & Music


1942년 개량된 애니그마를 이용한 암호문으로 유보트로 인해 상당한 피해를 보던 영국은
앨런 튜링 등의 연구로 애니그마 해독에 성공,
이로 인해 종전은 2년이상 빨라졌다고 평가받는다.

독일은 애니그마가 뚫렸다는 사실을 종전때까지도 몰랐다고 하는데

만약에 독일이 이 사실을 알아서 계속해서 대륙봉쇄에 성공,
이로 인해 소련에 대한 영국의 보급을 차단하고 소련을 굴복시킨 후
미국과의 종전협상을 강요하여 전쟁에 승리한다면...

이라는 세계관에서 시작하는 대체역사소설.


... 2차 대전에서 승리한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서
1964년, 호숫가에서 시체 한 구가 발견되는데
그는 구 폴란드 총독부의 차관이었던 뷜러로 밝혀졌다.

이 사건을 담당한 크리포 수사관 마르크는
사건을 파고들수록 이상한 낌새를 채게 되고

사실 이 사건의 뒤에는 어마어마한 것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


세계관이 매력적이라서 보게 된 작품.

개인적으로 역사소설을 좋아해서 그런류의 역사물인줄 알았지만
사실은 이 책은 역사물이라기보다는 추리물에 가깝다.

어쩌면 뻔할수도 있는 비밀과 생각조차 못했던 진실들,
그리고 실존인물들의 이야기등은 굉장히 흥미로웠고
개인적으로 추리물을 좋아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푹 빠져서 읽은 책이었다.

등장인물들은 실제 나치의 고위층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그들의 실제 행적과 작중 행적의 비교도
역덕에 가까운 나에게는 꽤나 흥미로운 포인트였다.

비슷한 대체역사를 다룬 높은성의 사내도 읽어보고 싶어지게 만든 소설.







테르마이 로마이 (1-6, 완) / 야마자키 마리 Comics


고대 로마 제국의 최전성기인 5현제 시기,
그중에서도 정점인 세번째 황제인 하드리아누스 통치 시기의 로마,

제국의 번영은 극에 달했고 전제군주제와는 조금 다른 로마 황제들은
식량과 서커스, 검투 등으로 인기를 유지 하고 있었다.
그런 여러 복지 제도 중 하나로 공중목욕탕이 있었는데

대대로 건축을 해 오며 목욕탕 건축 기사로 일하는
루시우스가 어떤 고비를 맞을때마다 물에 빠지면서 타임 슬립 하여
현대의 일본에 와 그 고비를 넘기는 힌트를 얻는다는 설정의 만화.

2010년 일본 만화대상의 수상작이며
2012년 이 만화가 대단하다 2위를 수상한 작품이다.
동명의 드라마로도 나왔다.


타임슬립 설정이 조금 황당하기는 하지만
작가가 이탈리아에 살았던데다가 고고학에 대한 관심
+ 대중탕에 대한 관심 등이 겹치고

거기다가 피렌체 국립미술원 출신의 화가이니만큼
그림의 묘사도 세세한 점이 굉장히 좋았다.


다만, 스토리에 대한 부분에서는 작가도 2권으로 끝날줄 알았다고 한 만치
아주 단순한 원패턴으로 구성되어 있는 점이나
마무리도 약간은 허술하게 된 점이 아쉽지만

이 만화를 보며 로마인 이야기를 다시 보고 싶다고 생각이 들 만치
그 시대의 이야기를 잘 꾸며낸 점은 맘에 들었다.

... 만화대상 수상작은 실패하지 않는다, 라는 느낌으로 본 만화였는데
역시나 꽤 괜찮았다. 스토리라인이 좀 아쉬웠지만.




보스 베이비 (2017, 미국) Movies

반려동물 관련 업계에서 일하는 부모님을 둔
외동아들 팀

매일매일 부모님의 사랑을 독점하며 살아오던 그에게
갑자기 어느날 부모님은 동생이 생긴다면 어떨 것 같냐고 물어보고
그는 단호하게 지금 이대로가 좋다고 대답하지만..

야속하게도 부모님은 어느날 아기를 한 명 데리고 오는데..

... 저 아기, 뭔가 이상하다!


-----------------------------------------------------------


슈렉과 마다가스카를 제작한 드림웍스 팀이 만든 영화인데
보는 내내 생각난것은 픽사의 토이스토리였다.
아무래도 아이들의 이야기를 다뤄서였을까,

여튼 영화에 몰입하는데는 별 관계는 없는 것이었지만
조금 신기하게 느껴졌던 부분.

개인적으로는 동생과 친하지 않기 때문에
계속해서 형의 마음에 감정이입을 해서 봤지만
대략 뭐 보지 않고도 가족/형제를 다룬 이 작품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는 예상이 되는 바 아닌가!

그런 뻔함에도 불구하고 작품의 구성은 나쁘지 않았다.
유치한 이야기를 싫어한다면 좀 지루할지도 모르겠지만


감상은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