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저기에서 그녀가 날 왜 어이없이 바라볼까

dabihian.egloos.com

포토로그



비트 (1997, 한국) Movies


"나에겐 꿈이 없었어. 하지만 지금, 그리운게 너무 많아."

강남의 고등학교에서 문제아로 지내던 민(정우성 분)은
내신을 조금 더 잘 받아서 대학에 보내겠다는 어머니의 뜻에 따라
친하게 지내던 고등학교 친구 태수(유오성 분)를 떠나
강북의 고등학교로 진학하게 된다.

하지만 홀어머니의 연애사 및 자신의 꿈에 대한 방황을 하다가
전학간 곳에서 친해진 날라리 환규(임창정 분)를 만나
날라리 생활을 하던 중, 클럽에서 로미(고소영 분)를 만나 이상한 감정을 느낀다.

그러던 중 태수가 찾아와 자신은 학교를 때려쳤노라며
거물이 되고 싶다며 건달이 되었다고 한다.

이후 계속해서 태수는 같이 건달세계로 올 것을 권하지만
민은 가늘고 길게 살고 싶다며 그 권유를 거절하였고.
그와중에 종잡을수 없는 로미와의 관계도 점점 꼬여만 가는데..


허영만 화백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이 영화는
IMF 직전에 개봉한 영화로 그 시대의 아웃사이더들을 그렸다.

전형적인 느와르물이라고 하기도 뭐 한것이,
주인공은 주먹질은 잘 하지만 딱히 깡패에 대한 꿈이 없고
열심히 살아보려 애쓰는 장면이 대부분이라는 것이 특징적.

처음에는 정우성이랑 고소영은 둘째치고
지금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유오성과 임창정이 
(-_- 두사람 다 진짜 안늙... 근데 저때도 노안...)

고등학생으로 나온다는 설정이 너무 어색해 몰입이 안 되었고
말투가 너무 옛날영화식이라 조금 그랬었는데..
(그리고 조금 어색한 후시녹음의 흔적들)

"어디서 좀 놀았냐 이 XX새끼야?"
"운 좋은줄 알아, 작년에 내가 17:1로 다구리 뜨다가 허리를 조금 다쳐서.."
 등의 명 대사를 남긴 임창정의 연기가 특히 좋았고

나머지 주연급 연기자들의 연기도 매우 좋아서
뒤로 가면 갈수록 액션영화를 안 좋아하는 나지만
제법 몰입해서 볼 수 있었다.

(아마도 이 영화에서 가장 유명한 장면?)

원작은 조금 다른 결말이라는데
원작 만화도 구해서 보고 싶어진 작품이었다.


감상은